로그인

이달의 남자

이달의 남자

장르 : 로맨스/드라마
나 이도연 30살이 되니 더 이상 눈이 오는 게 즐겁지 않다 출근길을 조금 더 힘들게 만들 뿐이다 30살이 되면 모든 감정에 통달하게 될 줄 알았다 사사로운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, 쿨하게! 하지만 나도 설렘을 느끼는 사람이었더랬다 매일 가던 카페, 찾아 찾아갔던 독립서점, 힘겹게 시작한 헬스, 심지어 길거리 호프집까지…! 쿨하기만 하고 싶은데 내 감정을 흔들리게 만드는 남자들이 자꾸만 등장한다 나도 다시 순수한 마음으로 온전히 누군가를 사랑할 수 있을까? 그런 날이 오기는 하는 거냐구!

이달의 남자


TOP